• facebook
  • kakaostory
  • twitter
  • youtube


세시풍속  

  • 1월
  • 2월
  • 3월
  • 4월
  • 5월
  • 6월
  • 7월
  • 8월
  • 9월
  • 10월
  • 11월
  • 12월

연간계획안

세시풍속이란?
세시풍속이란?
세시(歲時)란 세월과 같은 의미로 일 년 열두 달을 두고 바뀌는 시간을 말한다. 풍속은 일 년을 주기로 계절따라 반복되는 고유의 풍속을 말한다. 우리 선조들이 오랜 세월을 지내면서 24절기의 변화에 자연스럽게 맞춰가는 생활이 바로 세시풍속이라고 할 수 있다. 세시풍속은 대개 명절과 절기로 나눈다.
명절
계절적·자연적 정서와 제례 및 민속적 요소가 내포되어, 우리 민족이 전통적으로 지내온 축일이다. 삼월삼짇날, 석가탄신일, 단오, 삼복, 추석, 동지, 설 등을 들 수 있다.
월 주제 입추, 처서/칠석
  • 교육방향

    늦여름이 한창인 8월에는 가을을 맞을 준비로 농사일이 바쁜 시기다. 아이들과 8월에 수확하는 작물들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세시풍속 놀이를 소개한다. 또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칠월 칠석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자료제공 : 하정연 교수
이달의 절기 입추, 처서
  • <입추>
    입추는 양력 8월 7일 무렵으로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들어섰다.’는 뜻을 의미한다. 늦더위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어 가을임을 피부로 느낄 수 있다. 아직 남아 있는 늦여름의 따가운 햇살을 받아 벼가 누렇게 익는 시기다. 농촌에서는 참깨, 옥수수를 수확하고 가을 농사를 준비하는 때이기도
    하다. 밭에서는 김장용 배추와 무를 심기 시작한다. 이 무렵부터 논의 물을 빼기 시작하며 1년 벼농사의 성패가 입추 시기의 날씨에 달려 있다고 할 만큼 중요하다. 이때부터 처서 무렵까지는 비가 내리지 않아 풍작을 기대할 수 있다.

    <처서>
    처서는 양력 8월 23일경으로 ‘여름이 끝나고 가을을 맞이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논둑이나 조상의 산소의 풀을 깎아 벌초를 하는데, 처서가 지나면 풀도 더 자라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여름 동안 눅눅해진 옷이나 책들을 꺼내 햇볕에 말리도록 했다. 처서에는 ‘처서가 지나면 모기의 입이 비뚤어진다.’라는 속담이 있
    듯 모기나 파리 등의 극성이 끝나는 때다. 농부들은 여름 내내 매만지던 쟁기와 호미를 깨끗이 씻어 갈무리한다. 또한 ‘처서 때 비가 오면 독의 곡식도 준다.’는 속담은 이때 비가 내리면 흉년이 든다는 뜻에서 생긴 말이다.
관련활동
이달의 명절 칠석
  • 음력 7월의 대표적인 명절 칠석(七夕)은 1년 동안 서로 떨어져 있던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날이라는 전설이 있다. 칠석날 전후에는 부슬비가 내리는 일이 많은데 이는 견우와 직녀가 서로 타고 갈 수레를 물에 씻고 준비한다고 해서 이 비를 ‘수레 씻는 비’, ‘세차우(洗車雨)’라고 한다. 또한 칠석날 저녁에 비가 내리면 견우와 직녀가 상봉하여 흘리는 기쁨의 눈물이라고 전해진다. 이튿날 새벽에 비가 내리면 이별의 슬픈 눈물이라고 한다. 칠석의 먹거리로는 밀전병과 밀국수가 있다. 칠석이 지나고 찬바람이 일기 시작하면서 밀가루 음식은 철이 지나 밀 냄새가 난다고 하여 꺼렸다. 그래서 밀국수와 밀전병은 반드시 칠석 상에 올랐는데, 이때가 마지막 밀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때다.
관련활동
참고자료